Ansible Tower의 OpenSource격인 AWX를 설치해 보자.
CentOS 7 쉘에서 아래 커맨드 입력하면 된다.

물론 모두 기본 비번이므로 운영용으로 쓰기 위해서는 awx/installer 부분을 수정해야하고,

쿠버네티스를 이용해서 클러스터를 구축을 할 필요가 있다.

아래는 단일 서버에 Docker-Compose로 구축하는 가장 빠르고 심플한 방법이다.
Docker-Compose 최신버전에는 실행이 안되므로 1.23.2 로 고정해야 한다!

#!/usr/bin/env bash

sudo yum -y install epel-release 
sudo yum -y install yum-utils ansible git python-pip gcc

sudo yum-config-manager --add-repo https://download.docker.com/linux/centos/docker-ce.repo
sudo yum -y install docker-ce
sudo systemctl enable docker
sudo systemctl start docker
sudo pip install -U pip docker-compose==1.23.2

git clone https://github.com/ansible/awx.git
cd awx/installer/
mkdir -p /var/awx
sed -i 's/\/tmp\/pgdocker/\/var\/awx\/pgdocker/g' inventory
ansible-playbook -i inventory install.yml -b

완료되면 Public IP로 접속, 실제 스크립트 실행후 3~5분정도 초기화 시간이 필요하다.

The top reason why companies and governments are moving to the cloud is the speed and agility with which they can change customer experiences, and security has become one of the top selling points for choosing No. 1 Amazon Web Services, according to Amazon Web Services CEO Andy Jassy.

In a wide-ranging technology leadership talk at CERAWeek 2019, Jassy talked about the cloud’s value proposition and the challenges it presents for some companies, and the new technologies most piquing his interest.

He also spoke to Amazon’s culture, the importance of hiring “builders,” speed to market and having senior leaders who are open to big ideas and tolerate failure in the roughly half-hour conversation at the annual energy conference in Houston hosted by IHS Markit.

And Jassy filled in the audience about Amazon’s prohibition on PowerPoint presentations.

기업과 정부가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고객 경험을 바꿀 수 있는 속도와 민첩성 때문이며, 보안은 아마존 웹 서비스 1위를 선택하는 데 있어 최고의 판매 포인트 중 하나가 되었다고 Andy Jassy 아마존 웹 서비스 CEO가 말했다.

Jassy는 CERAWeek 2019에서 열린 광범위한 기술 리더십 강연에서 클라우드의 가치 제안과 클라우드가 일부 기업에 제시하는 과제, 그리고 그의 관심을 가장 자극하는 새로운 기술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또한 IHS 마킷이 주최하는 휴스턴에서 열린 연례 에너지 컨퍼런스에서 약 30분 동안 열린 대화에서 큰 아이디어에 개방적이고 실패를 용인하는 아마존의 문화와 "Builder" 고용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리고 Jassy는 청중들 속에서 Amazon의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 금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Jassy On The Value Proposition Of Cloud

AWS is a $30 billion revenue-run-rate business that’s growing about 45 percent year over year in the midst of a “titanic shift” to the cloud, Jassy said.

Cost is almost always the “conversation starter” when it comes to companies moving to the cloud. Not having to lay out capital up front for servers and data centers, and instead paying for cloud as a variable expense as they consume it, is very attractive, he said.

“The variable expense is lower than what virtually every company can do on its own because we have such large scale that we pass on to customers in the form of lower prices,” Jassy said. “We’ve lowered our prices on 70 different occasions in the last 10 years—largely in the absence of any competitive pressure to do so—just because the DNA inside Amazon is we relentlessly work to take out costs to give those back to customers so they can do more.

“In the cloud, you just provision what you need,” Jassy said. “If it turns out you need more, you seamlessly provision up in minutes, and if it turns out you need less, you give it back to us and stop paying for it.”

But the No. 1 reason enterprises and governments are moving to the cloud is the agility and speed with which they can change their customer experiences, according to Jassy.

“If you look at most companies’ on-premise infrastructure, to get a server typically takes 10 to 12 weeks,” he said. “If you actually find something that you like and want to roll out, it takes longer, and then you have to build all of this surrounding infrastructure software like compute and storage and database and analytics and machine learning. In the cloud, you can provision thousands of servers within minutes, and then we have 165 services that you can put together and use in whatever combination so want. You get from an idea to implementation in several orders of magnitude faster.”

Jassy는 AWS는 "타이타닉 클라우드 전환"으로 인해 매년 약 45%씩 성장하고 있는 300억 달러의 수익률의 사업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기업의 경우 비용은 거의 항상 "대화 시작자"이다. 서버와 데이터 센터를 위한 자본을 미리 마련할 필요가 없고, 대신 클라우드를 소비함에 따라 변동 비용으로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매우 매력적이라고 그는 말했다.

Jassy는 "변동비용은 가격 인하 형태로 고객에게 전가할 정도로 규모가 크기 때문에 사실상 모든 기업이 스스로 할 수 있는 비용보다 낮다"고 설명했다. "우리는 지난 10년 동안 70여 차례에 걸쳐 가격을 인하했는데, 그 이유는 단지 아마존 내부의 DNA가 고객들에게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도록 그 비용을 회수하기 위해 끊임없이 일하고 있기 때문이다.

"클라우드에서는 필요한 것을 프로비저닝하기만 하면 됩니다,"라고 Jassy는 말했다. "더 필요한 것이 드러나면 몇 분 만에 원활하게 프로비저닝을 하고, 덜 필요한 것이 드러나면 다시 돌려주고, 더 이상 비용을 내지 않는 겁니다."

그러나 Jassy에 따르면 기업과 정부가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첫 번째 이유는 고객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는 민첩성과 속도라고 한다.

그는 "대부분의 기업의 사내 인프라를 살펴보면 서버를 구하려면 일반적으로 10~12주가 걸린다"고 말했다. "실제로 롤아웃하고 싶은 것을 찾으면 시간이 더 오래 걸리고 컴퓨팅, 스토리지, 데이터베이스, 분석 및 기계 학습과 같은 주변 인프라 소프트웨어를 모두 구축해야 하는 겁니다. 클라우드에서는 수천 대의 서버를 몇 분 내에 프로비저닝할 수 있으며, 원하는 조합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165개의 서비스를 갖추고 있으며, 아이디어에서 구현까지 훨씬 더 빠르게 몇 가지 순서를 밟게 될 겁니다."

Jassy On Different Industries’ Speeds To The Cloud

Every imaginable vertical business segment is moving significantly to the cloud, according to Jassy.

“The three industries that I would say were most conservative moving were financial services, health care and oil and gas,” Jassy said. “We have this very strong view that we’ve had for a while, which I think you’re seeing borne out in the market, that in the fullness of time—and I don’t know if that’s 10 years from now or 20 years from now—relatively few companies will own data centers, and those that do will have much smaller footprints. All of that is moving to the cloud, and really the question now is … just when and how fast and in what order.”

Jassy에 따르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수직적 비즈니스 부문이 클라우드로 크게 이동하고 있다고 한다.

"내가 가장 보수적인 움직임이라고 말하고 싶은 세 가지 산업은 금융 서비스, 건강 관리, 석유와 가스였다."라고 Jassy는 말했다. "우리는 한동안 우리가 가지고 있던 매우 강한 관점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당신이 시장에서 잉태되고 있는 것 같으며, 나는 그것이 지금부터 10년 후인지 아니면 20년 후인지 모르겠다.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회사들이 데이터 센터를 소유하게 될 것이고, 그러한 회사들은 훨씬 더 작은 발자국을 갖게 될 것이다. 이 모든 것이 클라우드로 전환되고 있으며, 이제 정말 궁금한 것은 ... 언제, 얼마나, 그리고 어떤 순서로 진행하느냐입니다."

Jassy On Challenges Encountered By Companies Moving To The Cloud

There always are some technical challenges when shifting business functions from on-premises to a different medium such as the cloud, but the reality is most of enterprises’ biggest challenges are cultural and leadership- and process-oriented rather than technical, according to Jassy.

“The senior leadership team has to have conviction that you’re going to make a move to the cloud because inertia is a very powerful thing, and it’s easy to block in the middle,” Jassy said. “Coupled with that, you need to set an aggressive top-down goal that forces the organization to move faster organically than it otherwise would.”

General Electric’s chief information officer, for example, decided to move 50 of the company’s applications to AWS in 30 days, according to Jassy.

“She got her technical leaders together, and she said for 45 minutes, they all told her how dumb it was and how it was impossible,” Jassy said. “She listened to them and said, ‘I hear you all, but we’re going to do it, so let’s giddy-up.’ They got to about 40 applications in 30 days, but in the process they learned their security model, their compliance model and they figured out how to architect and operate in the cloud. They had a lot of success and momentum, and now they’re in the process of moving 9,000 applications to AWS.”

Companies sometimes will get paralyzed if they can’t figure out how to move every last application, Jassy said. When AWS goes through a deep portfolio analysis with companies, it characterizes which applications are easiest to hardest to move, and which ones need to be rearchitected.

“Lots of your applications are pretty easy to move,” Jassy said. “And it turns out getting those early workloads in the cloud informs how the hardest workloads that you’re going to move last will be moved as well.”

Training also is key to companies successfully moving to the cloud.

“The companies that really succeed are the ones that train significant numbers of people,” Jassy said. “We train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a year just for that reason because once you get that firm base and experience, it becomes much easier.”

Jassy에 따르면, 사내에서 클라우드와 같은 다른 미디어로 비즈니스 기능을 전환할 때는 항상 기술적인 문제가 있지만, 기업의 가장 큰 과제는 기술보다는 문화적, 리더십 및 프로세스 지향이라는 것이 현실이라고 한다.

Jassy는 "관성이 매우 강력한 것이고, 중간에 차단하기도 쉽기 때문에 수석 리더십 팀은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할 것이라는 확신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것과 결합하여, 조직이 다른 방법보다 유기적으로 더 빨리 움직이게 하는 공격적인 하향식 목표를 세워야 한다."

예를 들어 제너럴 일렉트릭(General Electric)의 최고 정보책임자는 회사 신청서 중 50개를 30일 안에 AWS로 옮기기로 했다고 Jassy는 전했다.

"그녀는 그녀의 기술 지도자들을 모았고, 그녀는 45분 동안 그것이 얼마나 어리석은지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불가능한지에 대해 그녀에게 말했다."라고 Jassy는 말했다. "그녀는 그들의 말을 듣고는 '모두들 들었지만 우리가 할 테니 어지럽히도록 합시다'라고 말했다. 30일 동안 40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에 도달했지만, 이 과정에서 보안 모델과 규정 준수 모델을 익히고 클라우드에서 설계 및 운영 방법을 알아냈다. 이들은 많은 성공과 추진력을 가지고 있었고, 지금은 9,000개의 애플리케이션을 AWS로 옮기는 과정에 있다."

Jassy는 "기업들이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어떻게 옮길지 알지 못하면 때때로 마비될 것"이라고 말했다. AWS는 기업과 심층적인 포트폴리오 분석을 할 때 어떤 애플리케이션을 가장 이동하기 쉽고 어떤 애플리케이션을 다시 설계해야 하는지를 특징으로 한다.

Jassy는 "여러 애플리케이션은 이동하기가 매우 쉽다"고 말했다. "그리고 클라우드에서 초기 워크로드를 확보하면 마지막으로 이동할 가장 어려운 워크로드도 어떻게 이동할 것인지 알 수 있다."

클라우드 환경으로 성공적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교육도 중요하다.

"진짜 성공한 회사들은 많은 사람들을 훈련시키는 회사들이다,"라고 Jassy는 말했다. "저희는 일단 그런 확고한 기반과 경험을 쌓으면 훨씬 쉬워지기 때문에 그런 이유만으로 연간 수십만 명을 훈련시키고 있는 겁니다."

Jassy On Cloud Security

Security is the top priority for Amazon, according to Jassy, and it will drop everything if it thinks something needs shoring up.

AWS has been in the market for just about 13 years, and in the first eight or so, security was the biggest “blocker” for enterprises and governments moving to the cloud, he said.

“There wasn’t a specific problem or gap, it was just the nervousness of a different model,” he said. “But I would say in the last four to five years, security probably has become one of the top few selling points of people moving to AWS and the cloud.”

That comes down to the numbers of people Amazon has focused on the cloud and capabilities it gives to customers to protect themselves, Amazon’s compliance, certification and security practices, the way AWS is architected, and the way it gives unusually fine-grained access control that allow companies to do things that are much harder on-premises, he said.

“Most people come away feeling like their security posture improves when they’re in AWS versus when they’re on-premises,” Jassy said. “If you’re a CIO, you have all these servers that you’ve distributed over many years —you don’t know where they all are. You don’t know what things are running under people’s desks.”

“In the cloud, you can make a single API call and know where every single one of those servers are, who’s checked them out and what access control they have, and the ability to change it and put more guardrails in place,” he said.

Jassy에 따르면, 아마존의 최우선 과제는 보안이며, 만약 아마존이 무언가를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모든 것을 포기할 것이다.

AWS는 불과 13년 동안 시장에 존재해왔으며, 처음 8년 정도에는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기업과 정부에게 보안이 가장 큰 "차단기"였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특정 문제나 공백이 있는 게 아니라 다른 모델의 초조함일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4~5년 동안 보안은 아마도 AWS와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사람들의 몇 안 되는 영업 포인트 중 하나가 되었을 겁니다."

이는 아마존이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클라우드와 기능, 아마존의 컴플라이언스, 인증 및 보안 관행, AWS의 설계 방식, 그리고 기업이 사내에서 훨씬 어려운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비정상적으로 미세하게 세분화된 액세스 제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귀결된다.e는 말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들이 AWS에 있을 때 보다 그들이 사내에 있을 때 그들의 보안 태세가 향상되는 것처럼 느끼면서 떠난다"고 Jassy는 말했다. "CIO인 경우 수년 동안 배포한 서버를 모두 보유하게 됩니다, 모두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사람들 책상 밑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모르잖아."

그는 "클라우드에서는 단일 API 호출을 할 수 있으며 서버 한 대 한 대당 어디에 있는지, 누가 체크아웃했는지, 어떤 액세스 제어를 가지고 있는지, 이를 변경하고 더 많은 가드레일을 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Jassy On What New Technologies Excite Him

Machine learning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he Internet of Things and edge computing, and robotics and drones are among the new technologies that capture Jassy’s imagination and will be game-changers to business, he said.

“Most applications in five to 10 years will be infused in some way with machine learning and artificial intelligence,” Jassy said. “Companies will work at different layers of a stack. You’ll have expert machine- learning practitioners that will build models for you on the frameworks. You’ll have everyday developers and data scientists that use this abstraction which we have that’s called SageMaker, which is really a managed service to build, train, tune and deploy machine-learning models. We have a lot of customers who will be able to do what they typically think of as AI services that closely mimic human cognition—so text to speech, speech to text, translation across a lot of languages, natural language processing—so you don’t have to read and figure out what’s in every piece of corpus text. You can kind of get meaning from something in a machine-learning fashion—the ability to recognize video and what’s in it, images and what’s in it.

“A second technology that we’re pretty excited about is what people call IoT, the Internet of Things or edge computing,” Jassy said. “When we think about 10 years from now and when we think about hybrid, we don’t think the on-premises part is going to be in data centers. We think the on-premises part will be billions of these devices that sit at the edge—in our houses, in our offices, in factories and oil fields and agricultural fields and planes and ships, and automobiles—everywhere. These devices have relatively little CPU and relatively little disc, and so the cloud becomes disproportionately important in implementing all of those devices.”

Jassy pointed to John Deere, which he said has a few hundred thousand telematically enabled tractors collecting planting information in real time, sending it to the AWS cloud, doing analytics and then sending the information back down to planters to take action. And to monitor its liquified natural gas facilities, Woodside Energy has set up AWS’ IoT capabilities on all sensors, enabling them to detect well in advance when foaming is happening so it doesn’t have unplanned downtime, Jassy said.

“The amount of capabilities of what you can do at the edge—not just collecting the data and analyzing it in the cloud, and then taking action back on the device itself, but also building machine-learning models in the cloud and pushing the predictions and inferences over to the edge—you’re going to see that as a real game-changer,” he said.

There will be a number of activities done today by humans that in the future will be done by robots and drones, Jassy said.

“We’re starting to see a lot of oil and gas companies who are starting to build drones,” Jassy said, noting AWS’ RoboMaker robotics service. “They’re starting to build these drones that go up into the rigs and evaluate whether there’s safety issues or whether there’s a leak or whether the gates have rust—all kinds of things that are dangerous and arduous for human beings to do that you’re going to have robots do. And then we’ll use the human beings on more value-added activities where their safety and their intellect are better utilized.”

"기계학습과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엣지 컴퓨팅, 로봇과 드론 등이 Jassy의 상상력을 사로잡는 신기술 중 하나이며 비즈니스에 판도를 바꾸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5년에서 10년 안에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은 어떤 식으로든 기계학습과 인공지능에 주입될 것입니다,"라고 Jassy는 말했다. "기업들은 서로 다른 층의 스택에서 일하게 될 겁니다. 당신은 기계-학습 전문가들을 갖게 될 것이다. 그것은 프레임워크에서 당신을 위한 모델을 만들어 줄 것이다. 매일의 개발자들과 데이터 과학자들이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세이지메이커'라는 추상화를 사용할 겁니다. 이 서비스는 기계 학습 모델을 만들고, 훈련하고, 튜닝하고, 배치하는 관리형 서비스 입니다. 우리는 그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AI 서비스 즉, 텍스트에서 음성, 음성에서 텍스트로 변환, 많은 언어를 통한 번역, 자연 언어 처리 등을 할 수 있는 많은 고객들이 있다. 그래서 당신은 말뭉치 텍스트의 모든 부분에 무엇이 있는지 읽고 알아낼 필요가 없다. 여러분은 어떤 것에서 의미를 얻을 수 있다. 즉, 비디오와 그 안에 있는 것, 이미지, 그리고 그 안에 있는 것을 인식하는 능력이다.

Jassy는 "우리가 상당히 흥분한 두 번째 기술은 사물인터넷(IoT), 즉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이라고 부르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정도 뒤에 생각하고 하이브리드라고 생각하면 사내 부분은 데이터센터에 없을 겁니다. 우리는 사내에서 집, 사무실, 공장, 유전, 농경지, 비행기, 선박, 자동차 등 모든 곳에서 가장자리에 있는 수십억 개의 장치들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기기는 CPU와 디스크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클라우드는 이러한 모든 기기를 구현하는 데 있어 불균형적으로 중요해진다."

Jassy는 수십만 대의 텔레매틱스 기능이 있는 트랙터가 실시간으로 정보를 수집하여 AWS 클라우드에 전송하고 분석을 한 다음, 정보를 다시 플랜터에게 보내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고 말한 John Dere를 가리켰다. 그리고 우드사이드 에너지는 액화천연가스 시설을 감시하기 위해 모든 센서에 AWS의 IoT 기능을 설정해 포밍이 발생했을 때 미리 잘 감지해 계획되지 않은 다운타임을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고 Jassy는 말했다.

"데이터를 수집하여 클라우드에서 분석한 다음 장치 자체에 대한 조치를 취하는 것뿐만 아니라 클라우드에 머신러닝 모델을 구축하고 예측과 추론을 가장자리에 밀어 넣는 것 등 가장자리에서 할 수 있는 기능의 양으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미래에는 로봇과 드론이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활동이 있을 것"이라고 Jassy는 말했다.

Jassy는 AWS의 로보메이커 로봇 서비스에 주목하면서 "드론 제작에 나서는 석유·가스 업체들을 많이 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이 드론을 제작하기 시작했는데, 이 드론은 안전상의 문제가 있는지, 새는 곳이 있는지, 게이트에 녹이 슬었는지 등을 평가하기 시작했는데, 이 모든 것들은 인간이 로봇이 하게 될 위험하고 힘든 것들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우리는 인간을 그들의 안전과 지성이 더 잘 활용되는 부가가치 활동에 이용할 것이다."

Jassy On Joining Amazon

In the spring of 1997, Jassy was attending Harvard Business School and just returned on a red-eye flight from the West Coast and a final-round interview with business and financial software company Intuit. He was back in Boston for three hours and driving with a friend to New York to see a concert.

Jassy listened to an answering machine message, and it was Amazon, which had an 8 a.m. interview cancellation for an open job.

“I didn’t really know anything about Amazon, but I thought it sounded interesting and, why not, I was there,” Jassy said.

1997년 봄, Jassy는 하버드 경영대학원에 다니고 있었고 방금 서부 해안에서 출발하는 적목 비행과 비즈니스 및 금융 소프트웨어 회사인 Intuit와의 최종 면접을 위해 돌아왔다. 그는 보스턴에서 세 시간 동안 돌아와 친구와 함께 뉴욕으로 가서 콘서트를 보았다.

Jassy는 자동응답기 메시지를 들었는데, 오전 8시 공개 취소를 한 아마존이었습니다.

Jassy는 "아마존에 대해 아는 것은 없지만 흥미롭게 들린다고 생각했고, 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Jassy On Amazon’s Culture And The Importance of Speed, ‘Builders’

Jassy joined Amazon a little less than two years after it was founded.

“Amazon was always a place that if you were a builder, you were going to love it,” he said. “When we really thing about our culture at Amazon—we talk about it internally all the time—we’re trying to build a place that builders can build.

“There was this maniacal view that everything you did started with the customer,” Jassy said, “and all your strategies and tactics worked backwards from there. That was really palpable inside the company. I remember there were lots of moments we were all running around like our heads were cut off. We all had jobs that were way too big for us, and we just realized there was this land rush going on, and people were starting to get used to buying online.

“We had this incredible opportunity,” Jassy said. “And one of the things we felt then—and I feel even more strongly about today, maybe 10 times more strongly than I even did in 1997—is that speed disproportionately matters to companies in every size and every stage.”

But, Jassy said, “You can’t have speed at the expense of security and operational performance or safety— that’s a disaster. But the reality is, if you’re in any business where you think speed doesn’t matter, I think you’re kidding yourself. The world is a competitive place. It changes a lot, and that’s what I saw a lot at Amazon.

“There are a few things that we do to try to move quickly—the first is who you hire,” Jassy said. “And we disproportionately index on who we hire on builders. We think of builders as people who are inventors— people who look at customer experiences and try to be honest about what is not right about those and seek to reinvent those; people who realize that launching something is the starting line, not the finish line. At a lot of companies, you get these people who … love to get to launch and then lose interest. Nothing any of us builds catches lightning in a bottle on day one. There’s a lot of iterating and listening to customers.”

In the early days of Amazon, product managers were in one group, engineers in another and the operations folks were in their own group, which led to a lot of “finger-pointing” at each other when projects were late or inadequate, according to Jassy.

Now those employees are together in autonomous groups that are given AWS building blocks and “own their own destiny,” Jassy said, a move that allows Amazon to move more quickly in all of its businesses.

“You don’t get that weird effect where engineers would build something and throw it over the wall to ops, and the ops guys would say, ‘These guys built something that doesn’t work,’” Jassy said. “When you’re carrying the pager, and you get the page at 2:30 in the morning, you have a way of building software a little differently.”

Jassy는 아마존이 설립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아마존에 입사했다.

그는 "아마존은 항상 건축가라면 좋아할 만한 곳이었다"고 말했다. "우리가 아마존에서 우리의 문화에 대해 정말로 생각할 때, 우리는 항상 내부적으로 그것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리는 건축업자들이 지을 수 있는 장소를 건설하려고 한다.

"고객으로부터 모든 것을 시작했다는 광적인 견해가 있었다."라고 Jassy는 말했다. "그리고 당신의 모든 전략과 전술은 거기서부터 거꾸로 작용했다. 그것은 회사 내에서 정말 눈에 잘 띄는 것이었다. 우리 모두 머리가 잘린 것처럼 뛰어다녔던 순간들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우리 모두는 우리에게 너무 큰 직업을 가지고 있었고, 우리는 단지 이 땅 붐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사람들은 온라인 구매에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우리는 이 놀라운 기회를 가졌다,"라고 Jassy는 말했다. "그리고 우리가 그때 느꼈던 것 중 하나는, 그리고 나는 오늘에 대해 훨씬 더 강하게 느끼고 있는데, 아마도 1997년에 내가 했던 것보다 10배나 더 강하게 느껴지는데, 그 속도는 모든 규모와 모든 단계에서 기업에 불균형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Jassy는 "보안과 운영 성능이나 안전을 희생하면서 속도를 낼 수는 없다. 그것은 재앙이다. 하지만 현실은, 속도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어떤 사업에 종사하고 있다면, 나는 당신이 스스로 농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세상은 경쟁적인 곳이다. 많이 변했고, 아마존에서 많이 본 겁니다.

"우리가 빨리 움직이려고 노력하는 몇 가지가 있다. 첫째는 당신이 누구를 고용하느냐이다"라고 Jassy는 말했다. "그리고 우리는 건설업자에게 누구를 고용하느냐에 대해 불균형적으로 지수를 매긴다. 우리는 건설업자를 발명가라고 생각한다. 즉, 고객 경험을 보고 무엇이 옳지 않은지에 대해 솔직해지려고 노력하는 사람들, 그리고 그것들을 재창조하려고 하는 사람들, 무언가를 시작하는 것이 결승선이 아니라 출발선이라는 것을 깨닫는 사람들. 많은 회사에서는 출시를 좋아하지만 그 후 흥미를 잃게 되는 이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첫날에 우리 중 누구도 병에 번개를 잡지 못한다. 고객들의 말을 듣고 또 반복해서 듣는 것도 많고."

Jassy에 따르면 아마존 초기에는 제품 관리자들이 한 그룹에 있었고, 엔지니어들이 다른 그룹에 속해 있었으며, 운영자들은 그들 자신의 그룹에 속해 있었으며, 이로 인해 프로젝트가 지연되거나 불충분할 때 서로 "손가락질"을 많이 하게 되었다고 한다.

Jassy는 아마존이 모든 사업에서 더 빨리 움직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AWS를 설립하고 "자신의 운명"을 부여받은 자율적인 단체에 그 직원들이 함께 있다고 말했다.

"기술자들이 뭔가를 만들어서 벽에 던져 ops에 넣는 그런 이상한 효과를 얻을 수 없을 겁니다. 그리고 ops guys는 '이 사람들은 효과가 없는 것을 만들었다'고 말할 것입니다,"라고 Jassy는 말했다. " 호출기를 들고 있다가 새벽 2시 30분에 페이지가 나오면 소프트웨어를 조금 다르게 만드는 방법이 있는 겁니다."

Jassy On Being Open To Big Ideas And Failure

As most companies get larger, they also tend to get more conservative and have senior leaders walking into meetings on new ideas looking for ways to say no, according to Jassy.

“Not because they’re ill-intended, but just it’s a lot to manage, and you get a little bit more conservative,” he said. “The opposite is true with Amazon. As senior leaders, we’ll all tell you that our favorite meetings— and the ones we look most forward to—are the ones on altogether new ideas. We don’t say ‘yes’ to everything, but if you watch the behavior of leaders in those meetings, we are trying to figure out ways to problem-solve to get to yes.

“If you’re going to invent a lot, and if you’re going to move fast a lot like we do, you have to be comfortable with failure,” Jassy said. “It’s a real dichotomy at Amazon because we hire these very achievement-oriented, Type A people who hate to fail. And yet if you’re inventing and pushing the envelope, you are going to fail sometimes.”

Jassy pointed to Amazon’s failed 2014 release of its Fire smartphone as “very culturally reaffirming.”

“Our phone was not a success, in case you didn’t know that,” he said. “But the way we view all of our initiatives inside of Amazon is we think about outputs, and we think about inputs. The ultimate output for a public company is your share price, and other outputs are things like free cash flow and operating. But you can’t manage the outputs. The only way you can drive the outputs is to be focused on the inputs. Ninety-nine percent of the goals that we care about are the inputs. And in the case of the phone, there were a lot of good inputs. We hired a great team who built really difficult technology and did a lot of invention, and delivered it on time. It turned out we had the value proposition wrong for the phone.

“But if you don’t have a way to reward the people who takes risks on new initiatives when they did a good job on the inputs and have a good landing spot for them, then you won’t get good people who will work on new initiatives,” Jassy said. “They’ll only work on things that are the sure bets.”

Jassy에 따르면, 대부분의 회사들이 규모가 커질수록, 그들은 또한 더 보수적이 되는 경향이 있고, 고위 지도자들이 거절할 방법을 찾기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회의에 참석하도록 한다.

그는 "그들이 의도를 잘못해서가 아니라 그저 관리해야 할 일이 많고, 조금 더 보수적이 된다"고 말했다. "아마존의 경우는 그 반대야. 수석 리더로서, 우리는 여러분에게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모임, 그리고 우리가 가장 기대하고 있는 모임들이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것이라고 말할 것이다. 우리는 모든 것에 '그렇다'고 말하지 않지만, 만약 여러분이 그 회의들에서 지도자들의 행동을 본다면, 우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에 도달하기 위한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재시는 "발명을 많이 할 것이고, 우리처럼 빨리 움직이려면 실패에 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패하는 것을 싫어하는 이런 매우 성취 지향적인 A형 사람들을 고용하기 때문에 아마존에서는 정말 이분법적인 겁니다. 그런데도 그 봉투를 발명하고 밀어붙이고 있다면 때로는 실패하게 될 겁니다."

재시는 2014년 아마존의 불스마트폰 출시 실패를 문화적으로 매우 재확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휴대전화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마존 내부의 모든 이니셔티브를 보는 시각은 산출물에 대해 생각하고, 입력에 대해 생각하는 겁니다. 공기업에 대한 궁극적인 산출물은 당신의 주가로, 다른 산출물은 무료 현금흐름이나 영업과 같은 것이다. 하지만 당신은 출력을 관리할 수 없다. 출력을 구동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입력에 집중하는 것이다. 우리가 관심을 갖는 목표의 99%가 투입이다. 그리고 전화의 경우, 좋은 입력들이 많이 있었다. 우리는 정말 어려운 기술을 만들고 많은 발명을 한 훌륭한 팀을 고용해서 제시간에 그것을 배달했다. 알고 보니 우리는 전화에 대한 가치 제안을 잘못했다.

"하지만 투입을 잘했고, 투입을 잘 했을 때 새로운 이니셔티브에 대한 위험을 감수하는 사람들에게 보상할 방법이 없다면, 새로운 이니셔티브를 위해 일할 좋은 사람들을 얻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Jassy는 말했다. "그들은 확실한 내기를 하는 일에만 매달릴 거야."

Jassy On Why Amazon Doesn’t Allow PowerPoint Presentations

Amazon outlawed PowerPoint presentations for internal meetings in 2002 because they disproportionately reward charismatic presenters and penalize those who aren’t, Jassy said.

“Oftentimes, people really don’t understand the content, but they get swayed by the person presenting,” he said. “And then the PowerPoint presentations are very easy on the presenters and hard on the people listening, because the slides are really skin-deep. You can’t really understand any depth and the ideas, so you constantly have to be asking questions and interrupting. It just takes too long to get through it, and we found it took us many meetings, and it was a really disjointed way to get through information.”

Amazon instead uses “narratives” that can be a maximum of six pages long, excluding the appendix.

“The thing that’s great about narratives, and I think has really been a key part of our success and our ability to move quickly, is that if you write a narrative that is skin-deep, it is painfully obvious,” Jassy said. “A good narrative gets a room full of people who aren’t close to the topic up to speed really quickly on the background and the context, and the three or four issues that really need to be figured out. So … we get right at the heart of those issues, and we have intelligent conversations, because people have some background. We tend to get through issues in a lot more detail, a lot more crisply, knowing what we’re going to do and faster.”

Jassy는 아마존이 2002년 내부 회의에서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을 금지했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카리스마 있는 발표자들에게 과도하게 보상을 하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 불이익을 주기 때문이다.

그는 "과거에는 사람들이 정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데, 발표하는 사람에게 휘둘린다"고 말했다. "그리고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은 발표자들에게는 매우 쉽고, 듣는 사람들에게도 힘든데, 그 슬라이드는 정말 피부 깊이가 있기 때문이다. 당신은 어떤 깊이와 생각을 정말로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끊임없이 질문을 하고 방해해야 한다. 그냥 지나치기엔 너무 오래 걸리고, 많은 미팅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정보를 얻는 데는 정말 비협조적인 방법이었습니다."

아마존은 그 대신 부록을 제외한 최대 6페이지가 될 수 있는 "서술 Narrative"을 사용한다.

“서술에 있어서 가장 좋은 점은, 그리고 우리가 성공하고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의 핵심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피부 깊숙이 있는 서술을 쓰면 고통스러울 정도로 분명하다는 것입니다. “좋은 이야기라면 그 주제에 근접하지 않은 사람들로 가득 찬 방을 만들어서 배경과 맥락, 그리고 정말로 알아내야 할 세 가지나 네 가지 문제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 문제의 핵심에 도달하고 지적인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들은 배경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더 자세하게, 더 선명하게, 더 빨리, 더 빨리, 더 자세히 문제를 해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원문: https://www.crn.com/news/cloud/aws-ceo-andy-jassy-drills-down-on-cloud-adoption-and-amazon-s-culture

구인 공고 내용이 뭐 이렇게 멋있냐...

About the job

Hope is not a strategy. Engineering solutions to design, build, and maintain efficient large-scale systems is a true strategy, and a good one.

Site Reliability Engineering (SRE) is an engineering discipline that combines software and systems engineering to build and run large-scale, massively distributed, fault-tolerant systems. SRE ensures that Google's services—both our internally critical and our externally-visible systems—have reliability and uptime appropriate to users' needs and a fast rate of improvement while keeping an ever-watchful eye on capacity and performance.

SRE is also a mindset and a set of engineering approaches to running better production systems—we build our own creative engineering solutions to operations problems. Much of our software development focuses on optimizing existing systems, building infrastructure and eliminating work through automation. As SREs are responsible for the big picture of how our systems relate to each other, we use a breadth of tools and approaches to solve a broad spectrum of problems. Practices such as limiting time spent on operational work, blameless postmortems and proactive identification of potential outages factor into iterative improvement that is key to both product quality and interesting and dynamic day-to-day work.

SRE's culture of diversity, intellectual curiosity, problem solving and openness is key to its success. Our organization brings together people with a wide variety of backgrounds, experiences and perspectives. We encourage them to collaborate, think big and take risks in a blame-free environment. We promote self-direction to work on meaningful projects, while we also strive to create an environment that provides the support and mentorship needed to learn and grow.

To learn more: check out Site Reliability Engineering, written by Google SREs, watch a recorded Hangout on Air to meet some of our SREs, or read a career profile about why a software engineer chose to join SRE.

Behind everything our users see online is the architecture built by the Technical Infrastructure team to keep it running. From developing and maintaining our data centers to building the next generation of Google platforms, we make Google's product portfolio possible. We're proud to be our engineers' engineers and love voiding warranties by taking things apart so we can rebuild them. We're always on call to keep our networks up and running, ensuring our users have the best and fastest experience possible.

 

희망은 전략이 아닙니다. 효율적인 대규모 시스템을 설계, 구축 및 유지 관리하는 엔지니어링 솔루션은 진정한 전략이며 좋은 솔루션입니다.

SRE (Site Reliability Engineering)는 소프트웨어 및 시스템 엔지니어링을 결합하여 대규모, 대규모 분산, 내결함성 시스템을 구축 및 실행하는 엔지니어링 분야입니다. SRE는 Google의 내부적으로 중요한 시스템과 외부에서 볼 수있는 시스템 모두의 서비스가 용량과 성능에 대해 끊임없이 주시하면서 사용자의 요구와 빠른 개선 속도에 적합한 안정성과 가동 시간을 보장합니다.

SRE는 또한보다 나은 생산 시스템을 실행하기위한 사고 방식이자 일련의 엔지니어링 접근 방식입니다. 우리는 운영 문제에 대한 독창적 인 엔지니어링 솔루션을 구축합니다. 우리의 소프트웨어 개발의 대부분은 기존 시스템 최적화, 인프라 구축 및 자동화를 통한 작업 제거에 중점을 둡니다. SRE는 시스템이 서로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지에 대한 큰 그림을 담당하기 때문에 광범위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폭 넓은 도구와 접근 방식을 사용합니다. 운영 작업에 소요되는 시간을 제한하고 비난을받지 않고 사후 조치를 취하고 정전 사태를 사전에 파악하는 등의 업무는 제품 품질과 흥미롭고 역동적 인 일상 업무의 핵심 요소 인 반복적 인 개선 요인으로 작용합니다.

다양성, 지적 호기심, 문제 해결 및 개방성에 대한 SRE의 문화는 성공의 열쇠입니다. 우리 조직은 다양한 배경, 경험 및 전망을 가진 사람들을 모아 듭니다. 우리는 그들이 비난이없는 환경에서 협력하고, 생각하고, 위험을 감수 할 것을 권장합니다. 우리는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자조를 추진하고 배우고 성장하는 데 필요한 지원과 멘토링을 제공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자세히 알아 보려면 Google SRE가 작성한 Site Reliability Engineering,을 확인하거나, SRE의 일부를 충족 할 수 있도록 녹화 된 Hangout on Air를 보거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SRE에 가입 한 이유에 대한 career profile을 읽으십시오.

사용자가 온라인에서 볼 수있는 모든 것의이면에는 기술 인프라 스트럭처 팀이 구축 한 아키텍처가 있습니다. Google 데이터 센터 개발 및 유지 관리에서 차세대 Google 플랫폼 구축에 이르기까지 Google은 Google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가능하게합니다. 우리는 엔지니어 엔지니어가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물건을 분해하여 보증을 무효화함으로써 제품을 다시 만들 수 있습니다. 우리는 네트워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